영화 '서치'가 국내 역대 외화 스릴러 흥행 1위 차지에 이어 전 세계 매출 1

'서치' 한국 매출 세계 1위 등극…북미도 제쳤다

입력 2018-09-12 10:23:33 수정 2018-09-12 10:23:33

/사진=영화 '서치' 스틸 이미지



영화 '서치'가 국내 역대 외화 스릴러 흥행 1위 차지에 이어 전 세계 매출 1위 지역으로 한국이 올랐다.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11일까지 '서치'는 누적 관객수 181명을 기록하며 역대 외화 스릴러 영화 중 가장 많은 관객을 끌어 모았다. 개봉 2주차인 지난 주말에만 76만 명의 관객을 모으면서 578만 달러의 매출액을 기록, 동시기 전 세계 가장 높은 매출액을 기록했다.

'서치'의 한국 매출액이 북미 지역보다 높다는 점에서 놀라움을 안기고 있다. 국내에서의 폭발적인 화력을 실감케 하는 대목이다.

'서치' 측은 "한국 관객들은 최신 기술을 받아들이는데 익숙하다"며 "다양한 플랫폼을 통해 SNS, 커뮤니티 등에서 활동하는 많은 국내 관객들에게 '서치' 속 스크린 라이프는 혁신적이면서도 자연스럽게 느껴졌을 것"이라고 흥행 요인을 분석했다.

추석 대작들의 개봉 러쉬에도 '서치'가 예매율 2위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는 점에서 최종 흥행스코어에도 기대감이 쏠리고 있다.

한편 '서치'는 부재중 전화 3통만 남기고 사라진 딸을 찾기 위해 SNS에 남겨진 흔적을 쫓는 아빠의 모습을 담은 추적 스릴러다. 지난 8월 29일 개봉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