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점 커지는 키즈 시장 선점을 위해 신세계백화점이 온라인몰에도 키즈 전

점점 커지는 유아용품 시장…신세계, 온라인 '키즈 전문관' 낸다

입력 2018-09-12 08:00:08 수정 2018-09-12 08:00:08

사진=신세계 제공


점점 커지는 키즈 시장 선점을 위해 신세계백화점이 온라인몰에도 키즈 전문관을 연다.

신세계는 전용 온라인몰인 신세계몰에 블루독, 블랙야크키즈, 싸이벡스 등 유명 아동패션 브랜드와 유아용품 브랜드 총 300여개를 한데 모은 ‘신세계 키즈 전문관’을 론칭한다고 12일 밝혔다.

기존에도 유아용품과 의류 판매는 하고 있었지만 전문관을 열고 구매자 입장에서 보다 편리하게 쇼핑할 수 있도록 한눈에 다양한 상품을 만나볼 수 있게 했다.

특히 이번 키즈 전문관의 가장 큰 차별점은 △0~24개월, △2~4세, △5~7세, △8~13세까지 유아 연령대별로 카테고리를 만들어 그 연령대에 맞는 상품을 쉽게 제안해주는 것이다.

연령대별로 분류된 메뉴를 클릭하면 그 연령대에 맞게 다시 패션, 완구, 용품으로 분류되고, 소분류에 맞게 카시트, 유모차, 이유식, 스킨케어 등 세분화된 카테고리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다.

단순하지만, 구매자 입장에서 아이 나이에 초점을 맞춰 인터페이스를 전면 개선함으로써 상품을 손쉽게 찾을 수 있게 만들었다.

또, 연령대별로 구분된 키즈 전문관에서는 신세계백화점 상품은 물론 온라인몰 상품까지 다양한 상품을 동시에 비교하고 구매할 수 있어 육아를 하는 고객들에게 큰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된다.

여기에 더해 올 연말까지는 200여개 브랜드가 새롭게 입점해 출산 준비부터 육아에 필요한 모든 상품을 아우르는 온라인 키즈 전문관으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온라인 키즈 전문관 오픈을 기념한 프로모션도 풍성하다.

먼저 유아 상품 전용 7% 할인 혜택을 담은 더블 쿠폰과 유아 한복 전용 6000원 할인권 등 쿠폰 행사와 유아 상품 10만원 이상 구매 시 5000원을 S머니로 적립해주는 등 다양한 할인 행사가 펼쳐진다.

또, 신세계 키즈 전문관 오픈을 SNS를 통해 공유하고 축하 댓글을 작성하면 추첨을 통해 도노도노 아동 블랭킷 세트를 증정한다.

신세계가 오프라인 백화점에 이어 온라인에 키즈 전문관을 열고 아동 장르에 공을 들이고 있는 가장 큰 이유는 무서운 속도로 성장하는 키즈시장 때문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2015년 국내 유아용품 시장 규모는 2조 4000억원을 기록, 2009년 1조 2000억원에서 두 배로 늘었으며, 업계에서는 올해 유아용품 시장이 4조원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신생아 한 명당 쓰는 금액 역시 2009년 270만원에서 2015년 548만원으로 증가했다.

저출산 현상이 지속되고 있지만 아이 한 명에 대한 소비가 급증해 키즈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성장이 주춤한 국내 패션시장에서 아동복만큼은 고성장을 이어가고 있는 것이다.

실제로 신세계몰 매출을 살펴보면 유아 장르 매출은 매년 고신장을 하며 다른 장르 신장세를 압도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예철 신세계몰 영업담당 상무는 “점점 커지는 키즈 시장을 선점하고 온라인 쇼핑을 즐기는 고객에게 보다 편한 쇼핑 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신세계 키즈 전문관을 열게 됐다”며 “앞으로도 변화하는 트렌드에 맞춰 온라인 쇼핑 환경을 개선하고 다양한 상품, 더 편리한 서비스로 온라인 시장을 선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