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은 11일 방한 중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를

문재인 대통령 "美·北 통큰 대화 필요"… 비건 "비핵화 위해 최선 다할 것"

입력 2018-09-12 01:07:23 수정 2018-09-12 01:09:16
탄력 받는 2차 美·北 정상회담

< 환담 나누는 문재인 대통령 - 비건 >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청와대에서 방한 중인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를 만나 환담하고 있다. /허문찬 기자 sweat@hankyung.com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방한 중인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를 접견하고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체제 구축과 관련한 의견을 교환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문 대통령은 비건 대표를 접견한 자리에서 “최근 특사단 방북으로 북·미 간 대화 분위기가 다시 고조되는 기회를 잘 살려 비핵화 대화에서 성공적인 결과를 거둬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비핵화 목표에 대한 한·미 간 완전한 목표 일치, 북·미 간 70년 적대관계 및 불신 극복을 위한 통 큰 대화의 필요성, 비핵화 과정에서 한국 정부가 가능한 모든 역할을 수행할 것 등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향후 비핵화 대화 및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비건 대표의 건설적인 역할을 촉구했다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한 공동 연락사무소 개소 등 남북 관계 개선과 북·미 비핵화 대화가 선순환 발전할 수 있도록 한·미 양국이 지속해서 긴밀히 협력해나가자”고 말했다.

이에 비건 대표가 “큰 중책을 맡아 막중한 책임을 느낀다”며 한국 정부의 환대와 그간의 다양한 외교적 노력에 사의를 표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아울러 “다음주 평양 남북 정상회담의 성공을 기원하며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 진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지난 10일 방한한 비건 대표는 이날 문 대통령을 만나기에 앞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조명균 통일부 장관 등을 만났다.

비건 대표는 한국 측 카운터파트인 이도훈 본부장과의 회담에서 “한국 속담 중에 ‘시작이 반’이란 말을 들었다”며 “이제 시작이고, 우리가 해야 할 건 일을 마무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우리에게 주어진 책임을 매우 무겁게 여기고 있다”며 “한국 측과의 협업을 기대하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또한 문재인 대통령과의 협력을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비건 대표는 12일부터 중국과 일본을 방문한 뒤 이번 주말 다시 한국을 방문해 순방 내용을 공유할 것으로 알려졌다. 비건 대표가 주말에 재방문할 때 판문점에서 북한과 실무협상이 열릴지도 주목된다.

이미아 기자 mia@hankyung.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