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로왕 탄생 설화가 서린 경남 김해시 구산동 구지봉 일원이 문화재보호

'김수로왕 설화 무대' 구지봉… 김해시, 가야 유적지로 정비

입력 2018-09-11 19:28:41 수정 2018-09-12 03:03:33
문화재보호구역으로 지정
市, 내년 280억 투입
김수로왕 탄생 설화가 서린 경남 김해시 구산동 구지봉 일원이 문화재보호구역으로 지정돼 2단계 가야역사문화 정비사업이 본격화한다.

김해시는 문화재청이 구지봉에서 대성동고분군에 이르는 구간을 문화재보호구역으로 지정함에 따라 구산동 일대 9만3485㎡에 1400억원을 들여 추진하는 가야역사문화 환경정비사업(2단계)을 시작한다고 11일 발표했다. 2022년까지 구지봉과 대성동고분군 사이 교육시설로 단절된 가야사 유적환경을 복원·정비하는 사업이다. 국비 980억원과 지방비 420억원이 투입된다. 가야의 광장, 가야스토리 벽, 고대정원 등 다양한 시설이 들어선다.

시는 내년부터 280억원을 투입해 세부 정비계획을 세우고 사업부지 보상에 착수해 연차적으로 발굴조사 및 정비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1단계 사업은 1999년부터 2006년까지 1297억원을 투입해 봉황동유적 정비, 가야의 거리 조성 등을 마쳤다.

환경정비사업 구역 내 편입된 일부 교육시설 이전이 해결해야 할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시는 부지 내 김해교육지원청, 구봉초등학교, 김해건설공고 등 4개 교육기관을 2021년까지 이전하고 2022년 사업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하지만 총동창회와 학부모회 등을 중심으로 이전을 반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이전 대상 학교 학부모, 학교 관계자, 동창회 등의 의견을 수렴해 이전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하는 등 해법을 찾을 것”이라며 “2단계 사업이 마무리되면 구지봉에서 대성동 고분박물관~수로왕릉으로 이어지는 가야사 벨트가 완성된다”고 말했다.

김해=김해연 기자 haykim@hankyung.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