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요구대로 아이폰을 미국에서 생산하

"애플 中공장 美로 옮기면 아이폰 값 최대 20% 상승"

입력 2018-09-11 17:49:39 수정 2018-09-12 01:25:43
애플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요구대로 아이폰을 미국에서 생산하면 가격이 최대 20% 비싸질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CNBC는 10일(현지시간) 뱅크오브아메리카(BOA)메릴린치 보고서를 인용해 애플이 아이폰 조립공장을 미국으로 옮기면 인건비 등 생산비용이 높아질 것이라며 이같이 보도했다.

왐시 모한 BOA메릴린치 애널리스트는 “애플이 트럼프 대통령의 요구에 따라 중국에 있는 아이폰 위탁 생산 업체의 물량 일부를 미국으로 옮길 가능성이 있다”며 물량 이전 규모에 따른 가격 인상 폭을 추정했다. 그는 아이폰 생산라인의 10%를 미국으로 이전할 경우 아이폰 가격 인상 폭은 8%로 예상됐다.

생산라인의 50%를 미국으로 옮기면 아이폰 가격은 14% 오를 것으로 분석됐다. 생산라인 전체를 이전할 경우 아이폰은 20% 비싸질 것으로 추정됐다. 모한 애널리스트는 “미국 근로자의 평균 임금이 중국 근로자보다 2.6배 높아 아이폰 가격을 올려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승호 기자 usho@hankyung.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