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2022년까지 바이오헬스, 소프트웨어(SW), 지식재산(IP) 등 신산업 분야

제약·의료기기·화장품 등 바이오헬스 일자리 4만개 만든다

입력 2018-09-11 18:06:36 수정 2018-09-12 01:33:34
일자리위원회 7차 회의
정부가 2022년까지 바이오헬스, 소프트웨어(SW), 지식재산(IP) 등 신산업 분야에서 일자리 11만여 개를 창출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는 11일 제7차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일자리 창출 대책을 의결했다. 이목희 일자리위 부위원장은 “국민이 신규 취업자 증가가 이뤄지지 않는 것을 우려해 정부는 이에 응답해야 한다”며 “지난 5월 발표한 6차 대책과 이번 대책을 합쳐 20만여 개, 8·9차 대책을 통해 30만여 개 등 연내 총 50만여 개의 일자리 창출 계획을 내놓겠다”고 말했다.

일자리위가 이날 내놓은 대책은 크게 △바이오헬스 신성장동력 육성 △SW 분야 일자리 창출 △IP 기반 민간 일자리 창출로 나뉜다.

보건복지부는 바이오헬스를 신성장동력산업으로 육성해 지난해 14만4000개였던 일자리를 2022년 18만6000개로 늘린다는 계획이다. 분야별로는 제약·의료기기·화장품 분야에서 3만5000개, 창업 지원 분야에서 4000개, 미래신산업 육성 분야에서 1000개, 글로벌 진출 지원 분야에서 2000개의 일자리를 만든다. 이를 위해 올해 1828억원에 이어 내년에는 1881억원의 예산을 투입할 계획이다. 연간 900개의 벤처 창업을 지원해 바이오헬스 전문인력 1만 명을 양성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022년 까지 SW 분야 일자리 2만4000개 창출을 목표로 제시했다. SW 인재 양성을 위한 투자도 확대한다. 프랑스의 ‘에콜42’처럼 최고급 SW 인재를 양성하는 ‘이노베이션 아카데미’를 내년 설립해 연간 500명을 배출하고 ‘AI(인공지능)대학원’을 신설해 고급 연구인력을 육성한다. 현재 25개인 SW중심대학도 35개로 확대한다.

특허청은 2022년까지 IP 분야 직접 일자리 1만1000개, 기업 성장을 통한 간접 일자리 3만5000개 등 모두 4만6000개의 일자리 창출을 추진한다.

이호승 일자리위 일자리기획단장은 “민간 일자리 창출에 초점을 맞춘 이번 대책은 정부 경제정책의 3대 축인 소득주도성장·혁신성장·공정경제의 이음새 역할을 할 것”이라고 했다.

일각에선 이날 정부 발표를 두고 구체적인 실행 방안이 부족하고 인력 양성에 중점을 둬 실제 고용 창출로 이어질지는 미지수라는 지적이 나온다.

전예진/김태훈 기자 ace@hankyung.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