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수미 성남시장은 자신과 관련해 '조폭 유착설'을 제기한 SBS 시사프로그램

"조폭 유착설=정치 공작" 은수미, '그것이 알고싶다' 상대 5억원 배상 청구

입력 2018-09-11 16:18:25 수정 2018-09-11 16:22:39
은수미 성남시정 조폭유착설 반격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 5억원 손배소 제기

사진=연합뉴스



은수미 성남시장은 자신과 관련해 '조폭 유착설'을 제기한 SBS 시사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를 상대로 손해배상과 정정보도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11일 서울남부지법에 따르면 은 시장은 지난달 27일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 등 3명을 상대로 총 5억 원의 손해배상과 정정보도를 청구하는 소장을 제출했다.

'그것이 알고 싶다'는 지난 7월 21일 방송에서 은 시장이 2016년 조직폭력배 출신 사업가로부터 자동차와 운전기사 등을 후원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지난해 '그것이 알고 싶다'를 통해 방송된 '파타야 살인 사건'의 유력 용의자 김형진이 지난 4월 검거됐다. 파타야 고급 리조트 주차장에서 발견된 25살 공대생 시신. 2015년 11월, 태국에서 발견된 시신에는 심각한 구타의 흔적이 가득했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사건 이후 철저히 자취를 감춘 채 도피행각을 벌였던 김형진. 지난해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 후 ‘베트남 특정 장소에 그가 숨어있다’라는 중요한 제보를 받은 뒤, 인터폴과 베트남 현지 경찰의 공조 수사를 통해 마침내 김형진을 검거할 수 있었다.

용의자 김형진은 경기도 성남 최대 조직폭력집단인 ‘국제마피아’파의 조직원이었다. 지방선거를 앞둔 지난 4월 말, 성남 ‘국제마피아’파 출신의 조폭이 정치권의 곁을 맴돌고 있다는 의혹이 새어나오기 시작했다. '그것이 알고싶다' 측은 전현직 성남 ‘국제마피아’파 조직원들이 정치인과 함께 사진을 찍고 행사에 참여하며, 조폭 출신들이 운영하는 민간단체에서는 성남시에서 예산을 지원받고 있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이와 더불어 은수미 성남 시장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조폭 출신 기업가 연루설을 비롯해, 성남시와 경기도 내 조폭과 정치인 간의 유착 관계 의혹을 제기했다.

방송 이후 은 시장 측은 선거기간에 해명한 내용 외에 더 밝힐 것이 없다며 정치 공작이자 음해라고 일축했다.

은 시장은 지난 6·13 지방선거 기간에 자신이 조폭 출신 사업가로부터 운전기사와 차량유지비 등을 지원받았다는 의혹에 대해 "당시 최씨가 자원봉사 차원에서 도운 것으로 알고 있었다"며 "특정 회사가 급여를 지급했다는 사실은 몰랐다"고 해명한 바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SBS '그것이 알고 싶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