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업계가 중추절(9월22일~24일)과 국경절 연휴(10월1일~7일)을 앞둔 '유커(중

최장 16일 '황금 연휴' 앞둔 유커들, 이번엔 한국 올까

입력 2018-09-11 09:48:30 수정 2018-09-11 09:48:30

사진=바이두



유통업계가 중추절(9월22일~24일)과 국경절 연휴(10월1일~7일)을 앞둔 '유커(중국인 관광객) 특수'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11일 유통업계는 최근 중국 중추절과 국경절 연휴를 앞두고 유커 모시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번 연휴는 휴일 사이에 연차를 사용하면 최장 16일간 '황금연휴'를 즐길 수 있다.

유커 특수 기대감은 지난 8월 베이징과 산둥에 이어 상하이와 장쑤성 여행사의 한국행 단체관광 상품 취급이 허용되면서 커지기 시작했다. 특히 상하이는 전체 유커 수요의 25% 이상을 차지하는 핵심지역으로 꼽힌다. 유커 방한에 대해 우호적인 분위기가 확산되는 만큼, 향후 인근 지역으로 제재가 풀릴 것이란 관측도 나오고 있다.

국내 유통·호텔 등 업계는 이미 '황금연휴'를 위한 대비에 나서고 있다.

지난달 국내 면세점 3사(롯데·신라·신세계)는 사드 갈등 이후 중단됐던 알리페이, 유니온페이, 위챗페이 등 중국 주요 결제사와의 제휴를 재개했다.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은 지난 6일 중국 최대 온라인 여행사 씨트립(Ctrip)의 최고경영자(CEO) 등을 만나 중국 관광객 확대와 관광 활성화를 위해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하기도 했다.

중국 관광업계에서도 여행상품 예약이 급증하는 등 들뜬 분위기다. 특히 긴연휴를 앞두고 미국과 캐나다 등 장거리 노선이 인기다.

금양망 등 중국 현지 매체에 따르면 미국, 호주, 캐나타, 프랑스, 터키, 모리셔스, 러시아, 뉴질랜드, 스페인, 영국 등이 10대 인기 여행지로 꼽혔다. 러시아는 '2018 러시아 월드컵' 영향으로 순위권에 올랐다. 월드컵 준우승을 차지한 크로아티아와 벨기에(3위)도 인기다.

무비자 입국이 허용된 미얀마, 인도네시아, 베트남, 태국, 몰디브, 아랍에미리트, 스리랑카, 모로코, 피지 등도 인기있는 여행지로 언급됐다.

수년간 유커 인기 여행지로 상위권에 들었던 한국은 작년 사드 갈등 이후 순위권 밖으로 밀렸다. 아직 중국 온라인 여행사 상품 판매 및 전세기와 크루즈 운항이 본격적으로 재개되지 않은 만큼, 유커가 눈에 띄게 늘어나지는 않을 것이란 분석이다.

중국 온라인 여행사 투뉴 관계자는 "황금연휴 영향과 월드컵 영향으로 이번 연휴는 러시아와 벨기에, 크로아티아 등 유럽 장거리 여행이 최근 인기를 끌고 있다"며 "이밖에 터키는 환율 및 비자발급 등의 영향으로 '터키 10일 여행', '이집트+터키 15일 여행' 등 연계 상품 주문이 늘고 있다"고 말했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