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에 취한 상태로 트레일러를 몰던 50대 남성이 거가대교 위에서 도로를 가

50대 남성, 거가대교서 음주난동…경찰특공대 투입·실탄 발사

입력 2018-09-11 09:17:09 수정 2018-09-11 09:17:09

거가대교와 저도 전경 [사진=연합뉴스]


술에 취한 상태로 트레일러를 몰던 50대 남성이 거가대교 위에서 도로를 가로막고 차량을 들이받는 등 난동을 부리며 경찰과 대치하다 약 5시간 만에 붙잡혔다.

11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10일 오후 11시 52분 부산 강서구 가덕해저터널 인근에서 거가대교 시설공단 차량과 가드레일을 들이받고 정차한 트레일러 차량이 발견됐다.

차량 내부에는 50대 운전자 A씨가 타고 있었으나 문을 잠근 채 경찰의 하차 요구를 거부했다.

A씨는 발견 20여 분 전에 경찰에 전화해 술에 취한 목소리로 상담을 요청했다가 자신의 위치를 설명하지 않고 신고를 취소한다며 전화를 일방적으로 끊어 경찰이 추적에 나선 상태였다.

경찰은 40여분간 대치가 이어지는 가운데 A씨가 다시 운전을 시작해 순찰차를 들이받자 트레일러 운전석 앞바퀴를 향해 공포탄 1발과 실탄 3발을 발사했다.

그러나 A씨는 운전을 멈추지 않고 차량을 경남 거제 방향으로 몰고 갔고 5시간여가 지난 11일 오전 4시 58분께에는 거가대교 위에서 가다 서기를 반복하며 바다로 뛰어내리겠다고 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특공대는 A씨가 바다에 투신하려고 차량 문을 여는 순간 차량 내부로 진입한 뒤 다른 경찰과 함께 제압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구체적인 경위를 조사하고 있으며 도로는 이날 오전 6시 30분에 정상 소통이 이뤄졌다.

거가대교 트레일러 점거 난동 현장. YTN 방송화면 캡처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