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률이 오늘(11일) 오후 6시 싱글 '노래'를 발표한다. 지난 1월 김동률이

김동률, 신곡 '노래' 발표…"런던심포니 오케스트라 협연"

입력 2018-09-11 08:49:02 수정 2018-09-11 09:26:37

사진=뮤직팜


김동률이 오늘(11일) 오후 6시 싱글 '노래'를 발표한다.

지난 1월 김동률이 발표한 '답장' 앨범의 연장선상에서 두 번째로 발표된 싱글인 '노래'는 원래 앨범의 마지막 트랙으로 염두에 두었던 곡으로 알려졌다.

답장 앨범 프로듀서인 황성제, 정수민의 편곡과 런던 심포니 오케스트라의 웅장한 연주가 곡의 드라마틱한 여정을 잘 표현했다는 평가다.

김동률은 지난 3월 '그럴 수 밖에'를 발표하면서 "별책 부록 혹은 후공개 같은 느낌으로 한 곡씩 디지털 싱글로 발표할까 한다. 곡마다 어울리는 계절에 맞춰 한 곡씩 선물처럼 들려드리겠다"고 알린 바 있다. 이번 '노래' 역시 같은 연장선에 놓여 있다.

'노래'는 이제 어느덧 뜨거웠던 청춘의 시기를 지난 어른들의 이야기이다. 제목이 ‘노래’인 만큼 나이가 들고 현실에 지쳐 점점 머리도 마음도 무뎌져 가는 어른들 모두의 이야기라고 밝혔다.

음악은 마치 배가 뭍을 떠나 조용히 항해를 시작하는 것처럼 시작된다. 물결에 흔들리기도 하고, 격정적인 풍랑을 만나 요동치기도 하지만, 이윽고 조용한 어딘가에 다다르면서 끝이 난다. 음악을 듣는 청자들은 뜨거웠던, 그래서 너무 힘들었던 각자의 어린 시절을 거쳐, 지금 각자가 내딛고 있는 현재에 이르게 되는 짧은 여행을 떠나게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김동률은 지난 3월 싱글 '그럴 수 밖에'를 발표하면서 "별책 부록 혹은 후공개 같은 느낌으로 한 곡씩 디지털 싱글로 발표할까 한다. 곡마다 어울리는 계절에 맞춰 한 곡씩 선물처럼 들려드리겠다"고 알린 바 있다. 이번 '노래' 역시 같은 연장선에 놓여 있다.

한편 김동률은 지난 1월, 3년 3개월 여 만에 '답장' 앨범을 발표하고 음악팬들에게 큰 사랑을 받았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