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은이 아버지의 사기 행각을 도왔다는 이유로 같이 피소된 사실이 뒤늦게

예은 "父 사기 무관"vs고소인 "적극가담"…사기혐의 피소, 뒤늦게 논란

입력 2018-09-11 08:49:25 수정 2018-09-11 08:49:25

예은/사진=한경DB



예은이 아버지의 사기 행각을 도왔다는 이유로 같이 피소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예은은 목사인 아버지 박영균 복음과경제연구소 소장과 함께 올해 3월 수서경찰서에 사기 혐의로 피소됐다. 고소인들은 "박 씨가 엔터테인먼트 사업을 추진하겠다며 신도들에게 받은 투자금을 빼돌렸고, 딸인 예은도 엔터테인먼트 사업 설명회에 참석하는 등 사기 행각에 적극 가담했다"는 주장이다.

11일 예은 소속사 아메바컬쳐 관계자는 한경닷컴에 "예은은 아버지 사건과 무관하다"며 "올해 초 한 차례 경찰 조사를 받긴 했지만 무관함을 증명하기 위한 것이었다. 이후 추가 조사도 없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어찌됐든 아버지의 일로 논란이 돼 죄송하다"는 입장을 전했다.

예은의 아버지가 사기 혐의로 피소된 건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해 2월 교인 150여 명의 돈 197억 원을 횡령한 혐의로 구속기소돼 징역 6년이 선고됐고, 2014년 12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교인과 자신의 세미나 참석자들을 상대로 약 31억 원을 가로챈 혐의로 지난 2월엔 징역 6년과 6억8000만 원 피해자 배상 선고를 받았다.

한편 예은은 2007년 걸그룹 원더걸스 멤버로 데뷔했다. JYP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 만료 후 아메바 컬쳐와 계약해 핫펠트란 이름으로 솔로 활동 중이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