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박용하의 매니저가 고인의 유품을 훔쳐 논란을 빚은 1년 후 아이돌 그룹

박용하 매니저, 고인 사망 후 계좌서 2억 4천만원 인출 시도 '충격'

입력 2018-09-06 15:06:41 수정 2018-09-06 15:06:41

사진=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방송화면 캡처


故박용하의 매니저가 고인의 유품을 훔쳐 논란을 빚은 1년 후 아이돌 그룹 매니저로 활동해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3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는 '매니저에 뒤통수 맞은 스타들' 편으로 故박용하 매니저가 언급됐다.

이날 방송에서 박수홍은 "故 박용하 매니저가 기억에 남는다"고 말하자 연예부 기자는 "매니저 이 씨가 故박용하가 사망한 지 일주일 만에 그의 계좌에서 2억 4000만원 인출을 시도했다. 이씨는 소속사에 있었던 720만 원 상당의 사진집과 2600만 원 상당의 유품을 절취했다. 이어 회사 법인 도장을 훔쳐 후배 매니저와 함께 태국에 잠적했다"고 전해 충격을 줬다.

그러면서 "그런데 매니저 이 씨가 1년 후 버젓이 한 아이돌 그룹의 매니저 일을 시작했다고 한다. 기가 막힌다. 유족들의 주장에 따르면 이 씨가 유족들이 나를 괴롭히고 있다고 주장했다더라. 결국 유족들은 2011년 검찰에 진정서를 제출했고 2013년 재판이 이뤄졌다"고 덧붙였다.

당시 이 씨는 "나는 그 돈을 인출할 권리가 있다. 박용하의 사진첩이나 앨범은 그리워서 가져간 것"이라고 말해 충격을 안겼고 이에 한 패널은 "2014년 1월 결국 이 씨는 연예계에서 아예 퇴출됐다. 한국 연예매니지먼트 협회서 채용 금지 결정이 의결됐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