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남춘 인천시장(60)은 3일 “미국 멤피스공항은 물류, 싱가포르 창이공항은

박남춘 "인천공항경제권 구축 가속도… 물류·항공정비산업 육성"

입력 2018-09-03 18:07:23 수정 2018-09-04 02:32:49
민선 7기 지자체장이 뛴다

박남춘 인천광역시장

美 멤피스·싱가포르처럼
미국 멤피스공항은 '물류'
싱가포르 창이공항 '바이오'
인천공항 인근에 産團 조성
일자리 5만개 창출할 것

박남춘 인천시장은 3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인천국제공항공사와 함께 항공물류·항공정비(MRO)·복합레저산업 등이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넣도록 공항경제권을 활성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인천시 제공


박남춘 인천시장(60)은 3일 “미국 멤피스공항은 물류, 싱가포르 창이공항은 첨단 바이오산업과 동반성장하고 있다”며 “인천을 동북아시아 경제 중심도시로 키우기 위해 ‘공항경제권’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수도권 광역단체장 중 최고 득표율인 57.66%를 얻어 당선된 박 시장은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인천국제공항과 함께 물류·항공정비(MRO)·복합레저산업을 더욱 활성화해 지역경제에 활기를 불어넣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오는 11월 열리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세계총회에 1500여 명, 2020년 5월 열리는 아시아개발은행 연차총회에 4000여 명의 외국 손님이 인천공항을 통해 인천에 온다”며 “항공물류·정비는 물론 마이스(MICE: 기업회의·포상관광·컨벤션·전시회) 산업까지 확장시킬 수 있는 곳이 인천”이라고 소개했다.

박 시장은 지난달 9일 정일영 인천공항공사 사장과 항공정비단지 조성 및 산학융합지구 구축에 합의하는 등 공항경제권 구축에 나섰다. 시는 지난달 30일 인천공항공사로부터 50억원을 지원받아 송도국제도시에 산학융합지구 조성을 시작했다. 박 시장은 “인천에는 인천공항, 경제자유구역, 국가산업단지, 인천항, 북방 진출을 위한 지리적 위치 등 서울이 갖지 못한 경쟁력이 있다”며 “인천의 다양한 산업동력이 균형 있게 발전하고 서로 융합 과정을 거치면 인천특별시대가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민선 7기 일자리 창출을 위한 정책을 마련하고 있습니까.

“시장 직속으로 일자리위원회를 10월 출범시키기 위해 이달 안에 조례를 제정하려고 합니다. 시장과 민간 대표가 공동위원장을 맡는 등 관 주도가 아니라 시민과 함께하는 일자리위원회입니다. 항공정비산업 육성, 공항 주변 물류단지 조성 등 공항경제 권역을 활발하게 구축하면 5만 명의 새로운 일자리가 생겨납니다. 송도국제도시에 입주한 녹색기후기금(GCF)이나 국제환경기구 등과 협력해 에코사이언스 파크를 조성하고, 바이오 중견·중소기업 250개를 유치해 총 1만3000명의 일자리 창출도 추진하고 있습니다.”

▶최저임금 인상으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반발이 큽니다.

“국내외 경제 상황 등 주변 여건에 대한 고려가 필요하기 때문에 완급을 조절할 수는 있지만 자꾸 예외를 인정해달라는 것은 옳지 않습니다. 근로시간 제한이나 최저임금 규정은 노동자 보호와 권익 신장을 위한 최소 조건입니다. 헌법이 명시한 행복추구권과 노동권 보호를 위한 핵심 수단입니다.”

▶공항경제권 구축 외에 인천 경제를 도약시킬 다른 산업 동력은 없나요.

“물론 있습니다. 인천은 1~4차 산업까지 다양한 산업 동력을 갖고 있습니다. 강화·옹진군은 농어업 기반, 내륙지역은 국가산업단지와 일반산단이 있어요. 인천항을 중심으로 물류와 여객, 관광과 상업 분야의 성장 잠재력도 큽니다. 남북한 관계가 진전되면 북한·북방으로 진출하는 전진기지 역할도 할 수 있습니다. 시는 각 산업이 융합해서 발전할 수 있도록 조화로운 경제 생태계 조성에 힘쓸 것입니다.”

▶인천시는 부채가 10조원이 넘습니다. 보통교부세 및 국비지원금 확충이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내년 보통교부세 목표액은 5400억원으로 올초(5034억원) 대비 7.3% 늘렸습니다. 현행 교부세 산정 방식에 교육비 특별회계 전출금 반영률이 80%입니다. 내년에 100%로 개선하면 약 100억원의 교부세를 매년 추가로 확보할 수 있습니다. 내년 국비지원금 확보 목표액은 2조7500억원으로 올해 확보액(2조6754억원)보다 2.7% 늘어난 금액입니다. 국비 확보를 위해 최근 기획재정부 등 각 부처를 방문해 인천시 국비사업이 정부 예산에 반영될 수 있도록 건의하는 등 긴밀한 협조체계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정무경제부시장의 명칭을 균형발전정무부시장으로 바꿀 정도로 원도심 재생을 핵심 시정으로 삼았는데요.

“강화군에는 농촌이, 옹진군에는 어촌이 있습니다. 바다도 있고 아라뱃길도 있습니다. 오래된 전통시장과 옛 골목이 많습니다. 지역적 특색을 도시재생 테마로 활용해 인천만의 도시재생 모델을 만들 것입니다. 정부도 원도심의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성공할 수 있도록 수도권과밀억제권역에서 창업한 중소기업에 법인세 감면을 확대해야 합니다. 인천은 서울 경기 접근성도 좋고 산업 경쟁력이 높기 때문에 창업에 적합한 지역입니다.”

▶인천경제자유구역이 주거지역으로 전락하고 있다는 우려가 나옵니다.

“경제자유구역 구축 초기에는 자본과 기업을 유치하기 위해 투자자에게 이익을 보장하기 위해 각종 인센티브를 제공했습니다. 일부 투자자는 부동산 개발이익 보장을 추가로 요구했고요. 앞으로 투자자에게 부동산 개발보다 기업 운영 이익이 더 크다는 기대와 비전을 보여줄 것입니다. 시와 인천경제자유구역청은 투기성 자본과 더 이상 거래하지 않겠다는 단호함을 가져야 합니다. 국내 기업이 외국 기업에 비해 역차별받지 않도록 제도를 개선하고, 유턴기업들이 정착할 수 있는 환경도 조성하겠습니다.”

▶인천시는 정체성이 희박한 도시라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전쟁 직후에는 실향민, 산업화 시기에는 충청·호남인, 최근에는 서울·경기에서 인구가 유입되고 있습니다. 시민들의 정주의식이 약한 경향도 있지만, 텃세가 없고 폐쇄적이지 않다는 뜻입니다. 개방성과 포용성은 미래 도시가 지녀야 할 가장 훌륭한 잠재력입니다. 시민들이 내 고장에 대해 자부심을 가져야 도시 정체성이 생겨납니다. 이런 다양성을 발전 원동력으로 승화시킬 수 있도록 도시 역량을 키우겠습니다.”

인천=강준완 기자 jeffkang@hankyung.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