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제조업의 근간을 이루는 자동차와 철강, 조선산업이 뿌리째 흔들릴 조

제조업 세 기둥 '車·鐵·造'가 흔들린다

입력 2018-07-19 17:47:50 수정 2018-07-20 03:52:18
최악의 '내우외환' 위기

(1) 車, 트럼프 '관세폭탄' 직면
(2) 철강, EU 세이프가드 발동
(3) 조선, 일감 절벽에 파업까지
한국 제조업의 근간을 이루는 자동차와 철강, 조선산업이 뿌리째 흔들릴 조짐이다. 판매 부진에 시달리는 자동차업계는 ‘트럼프발(發) 관세폭탄’ 위기에 맞닥뜨리며 벼랑 끝에 섰다. 철강업계는 미국의 쿼터(수입량 할당)제에 이어 유럽연합(EU)의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조치) 파고에 휩싸였다. ‘일감절벽’에 내몰려 구조조정에 들어간 조선업계는 노동조합의 ‘습관성 파업’에 침몰하기 직전이다. 한국 수출의 24.6%, 제조업 고용의 17.9%를 책임지는 ‘차(車)·철(鐵)·조(造) 산업’이 내우외환에 휘청거리고 있다는 진단이 나온다.

미국 상무부는 19일 워싱턴DC에서 수입 자동차 및 부품에 대한 20~25%가량의 고율 관세 적용 여부를 논의하기 위한 공청회를 열었다. 한국에선 민관합동 사절단이 총출동했다. 강성천 산업통상자원부 통상차관보가 정부 대표로 나섰다. 그는 미국의 관세 부과는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재협상 결과를 훼손하는 조치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현대자동차 앨라배마 공장에서 일하는 미국인 근로자도 발언을 신청해 관세 부과의 부당함을 호소했다. 관세폭탄을 맞으면 5년간 자동차산업과 관련된 65만 명의 일자리가 날아갈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자동차산업 생태계가 무너질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되는 이유다.

철강업계도 ‘초비상’이다. 미국에 이어 EU마저 이날부터 23개 철강 제품에 대한 세이프가드를 발동하면서다. 정부와 포스코, 현대제철 등 14개 철강사는 회의를 열고 대책 마련에 들어갔다. 냉연강판 등 판재류 수출이 많은 대형 철강사들이 타격을 입을 것이란 관측이 많다.

조선업계는 ‘안’에서 곪아가고 있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이날부터 6일간 전면파업에 들어갔다. 13조원이 넘는 혈세(공적자금)가 들어간 대우조선해양 노조도 파업에 나설 태세다. 노조가 ‘밥그릇 챙기기’에만 몰두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장창민/박종관 기자 cmjang@hankyung.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