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박진영과 배우 배용준이 기독교복음침례회(구원파) 집회에 참석한 사

박진영·배용준, 구원파 집회 참석…디스패치 포착

입력 2018-05-02 11:16:23 수정 2018-05-02 11:18:25

박진영 배용준 / 사진 = 한경DB


가수 박진영과 배우 배용준이 기독교복음침례회(구원파) 집회에 참석한 사실이 알려졌다.

2일 디스패치에 따르면 박진영은 지난 3월 21일 서울 역삼동에서 열린 구원파 전도 집회에 참석해 7일간 전도 집회를 이끌었다. 이 집회에는 배용준도 참석했다.

박진영의 아내는 세월호 소유주(유병언)의 조카다. 세월호 참사 당시 박진영은 구원파와의 관계를 의심받자 "지난 몇 년간 많은 종교를 공부해봤으나 여전히 무교다"라며 발끈했다.

디스패치는 박진영이 이번 전도 집회에서 "2012년 10월 새 사람이 됐다. 논리적으로 성경에 항복했다"면서 "거듭난 건, 2017년 4월 27일이다. (단번에) 믿음이란 걸 선물 받았다"고 간증했다고 보도했다.

또한 박진영이 세월호 실소유주 유병언 청해진 회장의 핵심 측근인 변기춘과 환하게 웃고 있는 모습을 포착했다. 변기춘은 출소 이후 '구원파' 사업의 핵심을 차지했다.

박진영의 해명에도 계속되는 구원파 관련 의혹에 그가 어떤 입장을 밝힐지 주목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