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막이 올랐다. 이날 강원도 평창의 날씨는 예상보다
[평창올림픽 개회식]

평창 날씨, 영하 2.7도…체감온도 예상보다 높아

입력 2018-02-09 20:46:30 수정 2018-02-09 20:46:30

사진=연합뉴스

2018 평창동계올림픽의 막이 올랐다. 이날 강원도 평창의 날씨는 예상보다 높았다.

9일 오후 기상청에 따르면 개회식장인 평창 올림픽스타디움과 인접한 대관령 기상대의 오후 8시 온도는 영하2.7도, 체감온도는 영하 8.7도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7일 기상청이 예측한 예상 실제 온도는 영하 5∼영하 2도였다. 체감온도 역시 '영하 10도 내외'보다 다소 높은 수치다.

이날 대관령의 체감온도는 오전 2시 영하 17.1도에서 오후 3시 영하 2.9도까지 올랐다가 4시 영하 4.3도, 5시 영하 7도, 6시 영하 8도, 7시 8.8도까지 꾸준히 떨어지다가 오후 8시 들어 소폭이나마 상승했다.

오후 8시 현재 대관령의 풍속은 초속 5.6m로 기상청의 예측 풍속인 초속 3∼5m보다 조금 높은 편이다.

이날 조직위원회는 '방한 대책 6종 세트'를 나눠줬다. 털모자부터 담요, 핫팩까지 바람을 막을 수 있는 용품들이 들어있다. 또한, 경기장 각 장소에 난로도 설치했고 따뜻한 음료도 판매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