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추협 공식 출범…양당에 공동 실무지원팀 설치키로 국민의당과 바른정

국민-바른 통추협 "2월내 신설합당 완료…개혁적 3세력 대통합"

입력 2018-01-03 13:07:16 수정 2018-01-03 13:22:17
통추협 공식 출범…양당에 공동 실무지원팀 설치키로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을 논의하기 위한 통합추진협의체(통추협)는 3일 2월 내에 신설합당 방식으로 통합을 완료하는 데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국민의당의 이언주·이태규 의원과 바른정당의 오신환 원내대표 및 정운천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통추협 출범식을 겸한 첫 회의를 열어 1시간가량 논의를 거친 뒤 이런 합의사항을 발표했다.

이들은 우선 "대한민국의 낡은 정치를 청산하고 새로운 개혁정당의 탄생을 염원하는 국민의 준엄한 뜻을 받들고, 구시대 전유물인 지역주의를 극복하고 합리적 개혁세력의 통합을 도모할 것"에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또 "양당의 단순한 합당이 아닌 '신설 합당' 방식을 취하기로 했으며, 이 과정에서 정치변화와 개혁을 열망하는 3세력의 대통합을 추진하겠다"고 천명했다.

신설합당이란 새 당을 만든 뒤 이 신당이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을 사실상 흡수하는 방식으로, 이 경우 의원들의 당적도 그대로 승계되는 데다 절차가 간소하다는 것이 장점이다.

특히 영입인사 등 새로운 인물이 신당 창당과 동시에 합류하기에도 알맞은 방식이라고 양당 관계자들은 설명했다.

통추협은 "양당 당원의 열망을 실현하기 위해 2월 이내에 통합 완료 노력을 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양당에 공동 실무지원팀을 두기로 했다"고 소개했다.

통추협은 4일부터 매일 비공식 협의를 갖기로 했으며, 필요할 경우 협의 내용을 언론을 통해 공개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