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수도권 상황 예의주시…"적잖이 신경 쓰이는 상황" 자유한국당이 국

한국당, 국민-바른 통합에 겉으론 '시큰둥' 속으론 '촉각'

입력 2018-01-03 11:35:55 수정 2018-01-03 11:35:55
서울·수도권 상황 예의주시…"적잖이 신경 쓰이는 상황"

자유한국당이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에 애써 시큰둥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상당수 새해 여론조사에서 양당 통합 신당의 지지율이 한국당을 앞섰지만 더불어민주당 지지자들의 역선택에 의한 거품일 가능성이 있는 데다 앞서 바른정당도 창당 초기 지지율이 한때 한국당을 앞질렀다가 결국 거품이 빠진 전례가 있는 만큼 양당의 통합이 큰 파괴력을 발휘하지 못할 것이라는 게 한국당의 대외적 판단이다.

하지만 통합 신당이 중도개혁을 표방하면서 한국당 표밭까지 잠식할 수 있다는 점에서 내부에서는 우려 섞인 시선으로 촉각을 곤두세우는 분위기도 감지된다.

특히 대구·경북(TK) 등 전통적 텃밭보다는 표심에 민감한 서울·수도권 지역의 향후 상황을 가늠해보면서 대응책을 모색하려는 기류도 읽힌다.



홍준표 대표는 3일 한국당의 인터넷 방송 '민경욱의 파워토크'에 출연해 각종 신년 여론조사에서 통합정당의 지지율이 한국당보다 높게 나온 결과에 대해 "민주당 지지자들이 역선택한 여론조사"라고 선을 그었다.

홍 대표는 "박지원 의원이 적절하게 이야기했다.

구멍가게 두 개를 합쳐본들 슈퍼마켓이 안 된다"며 "두 당이 통합해본들 시너지효과도 없을뿐더러 지방선거의 변수가 되지 못한다"고 말했다.

지도부의 기류도 크게 다르지 않다.

한 주요 당직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호남에서 민주당을 빼놓고 통합정당을 찍겠느냐, 대구·경북에서 한국당을 제쳐놓고 통합정당을 찍겠느냐"면서 "통합정당은 정치권에서만 시끄러운 이슈"라고 주장했다.

다른 주요 당직자도 통화에서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생물학적으로 잘 갈 수가 없는 태생적 한계가 있다"면서 "당내에선 아예 관심이 없다"고 일축했다.

일각에서는 현재 통합정당에 대한 기대감 섞인 지지율이 창당 직후 바른정당의 데자뷔 같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바른정당에서 한국당으로 재입당한 한 의원은 통화에서 "바른정당도 처음 창당했을 때는 한국당보다 지지율이 높아 다들 흥분했지만 결국 나중에는 가라앉고 말았다"며 "새로운 제3정당의 성공이 쉽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정치 현안에 대한 표심의 반응도가 높은 서울·수도권 의원들의 체감도는 상대적으로 민감한 편이었다.

오는 6월 지방선거에서 한국당과 더불어민주당 모두에 한계를 느낀 중도층이 상황에 따라 중도개혁을 표방하는 양당의 통합 신당으로 옮겨갈 수도 있다는 관측에서다.

서울이 지역구인 한 의원은 통화에서 "수도권처럼 팍팍한 승부를 치러야 하는 데는 적잖이 신경 쓰이는 상황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서울 지역구 의원은 표밭 잠식 가능성을 경계하면서 "통합정당이 중도보수층을 노린다고는 하지만 안철수 대표로 대표되는 통합정당과 당 구성원들의 색깔이 약간 다르다.

두 당의 최종적인 통합 모습을 지켜봐야 할 것 같다"며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한편,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 과정에서 한국당으로 재입당하는 추가 탈당자가 나올 가능성도 있어 주목된다.

이와 관련해 현재 김세연·이학재 의원 등의 추가 재입당 가능성이 거론되는 가운데 홍 대표는 전날 당 상임고문단 오찬에서 "(김 의원은) 안 받겠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참석자들이 전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