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라당은 13일 '신정아·정윤재 관련 의혹'이외에 권력형비리 2~3건에 관한

한나라당 "권력비리 더 있다‥참여정부 무능한줄만 알았는데 이렇게 썪기까지‥"

입력 2007-09-13 23:07:40 수정 2008-04-03 11:14:57
한나라당은 13일 '신정아·정윤재 관련 의혹'이외에 권력형비리 2~3건에 관한 제보가 접수돼 조사 하고 있다고 밝히는 등 현 정권에 대한 전방위 공세에 나섰다.

안상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2~3개의 권력형 비리를 입수하고 기초조사를 하고 있다"며 "대규모의 사건으로 판단되면 진상조사단을 더 만들 예정"이라고 말했다.

안 원내대표는 또 "정윤재·신정아 게이트와 관련,우리가 지목하고 있는 권력 실세에 대해 우리가 받은 정보가 사실인지 조사할 것"이라며 "어떤 경우에도 더 이상 권력형 비리가 발붙이지 못하도록 발본색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신정아·정윤재 게이트 진상조사단에 30명이 투입되어 현장조사와 탐문조사,자료수집 등의 업무에 착수했다"며 "검찰의 수사 결과와 우리 조사 결과가 다를 경우 국정조사를 요구할 것이고,국조에서 많은 자료가 축적되면 특검으로 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나라당이 추가 의혹을 제기하며 국조-특검으로 현 정권을 지속적으로 압박하고 나선 것은 여권의 '이명박 국감'에 맞서 '권력형 비리'로 대선 정국을 주도해 나가겠다는 의도로 보인다.

나경원 대변인은 "노무현 대통령은 스스로 모든 진실을 밝히고 국민에게 사과해야 하며,사건과 관련된 청와대 참모들은 책임을 지고 모두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참여정부 임기 말 악취가 진동하고 있다.

무능한 줄만 알았는데 이렇게까지 썩었는지 국민들은 다시 한번 아연실색하고 있다"며 "참여정부는 측근비리로 인한 부정부패로 시작해 도덕 문란으로 그 끝을 마무리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