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신증권 리서치 센터장 조윤남의 진화와 반복의 주식시장

내가 가진 능력 중 조금 나은 것이 있다면, 그것은 현상을 조금은 다르게 재구성하고 재해석하는 것이다. 애널리스트 생활 동안 경제 통계와 기업이익 컨센서스를 통해 투자 심리를 새롭게 해석하려는 노력을 해왔다. 내 글을 통해 보편적인 시장 인식과 조금은 다를 수도 있는'투자전략가의 눈'을 보여 줄 계획이다.

프로필보기

미국 경기 회복 기대감은 앞으로 더 커질 것

목록

KOSPI 1950 전후는 시장 참여자의 경계심(추가 상승에 대한 의구심)이 나타날만한 수준이다. 7월 후반의 주가 저점에서 200포인트 가까이 상승했다는 단기 피로감도 있을 수 있고, 무엇보다도 아직까지 유럽의 구체적인 정책(예로 국채매입, LTRO 등)이 나타나지 않았기 때문이다. 또한 미국과 중국의 경제지표도 뚜렷한 개선을 느낄만한 정도는 아니기 때문이다.

하지만 필자는 앞으로 대략 2개월 정도는 증시가 편안할 것으로 기대한다. KOSPI의 상승세가 유지될 것으로 믿는다(본격적인 조정 국면이 나타나지 않는다).

이러한 낙관의 기반은 ‘9월과 10월엔 미국 경기회복 기대감이 커질 것’으로 생각하기 때문이다.  QE3 시행시기가 시장의 기대(8월말 버냉키 연설, 그리고 9월 중반 시행)와 다르더라도 이 생각엔 변함이 없다.
그 이유는 “9월과 10월엔 투자자들이 개선된 미국 경제지표를 만날 것”으로 예상하기 때문이다.

투자자들이 가장 먼저 접하게 되는 경제지표는 미국 제조업 경기일 것이다. ISM제조업 지수(9월 4일 발표, 8월 데이터)의 강한 반등을 예상한다. 7월부터 진행된 상품가격의 반등은 ISM 제조업지수의 구성항목인 생산지수, 신규주문지수, 고용지수에 차례로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한다. 또한 8월에는 7월 보다 금융시장 환경과 경기회복 기대심리가 커졌다. ISM지수도 서베이 지표이기 때문에 심리적 요인이 작용하고 금융시장 환경은 ISM지수의 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판단한다. 9월 중순에 접하게 될 미국 소매판매(8월 데이터)도 본격적으로 개선될 것으로 예상한다. 휴가 시즌이 끝난 자동차 생산의 본격적 재개와 휘발유 가격의 상승, 그리고 소비심리 회복 등이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한다. 10월 후반에는 미국의 3분기 GDP 발표가 예정되어 있다. 3분기 GDP컨센서스는 1.8%로 2분기 1.5%보다 개선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2012년 2분기에 금융시장이 불안했고 경기상황이 좋지 않았음을 감안하면 전기비 상승률이 개선될 개연성은 높다고 판단한다.

유럽과 중국의 유동성 및 경기 부양 정책의 유무와 그의 효과가 아직도 불확실성에 놓여 있지만, 미국 경제 및 심리지표의 개선은 보다 분명할 것으로 생각한다. 9월과 10월엔 미국 경기 기대감이 주도하는 장세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

당사의 허락 없이 본 글과 사진의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증권

코스피 2,023.25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디스커버... +0.60% 휴온스 -1.28%
SK디앤디 -2.47% 툴젠 -2.21%
SK가스 +0.84% DMS -4.01%
더존비즈온 -1.50% 대원미디어 -1.64%
한국항공우... -2.27% 도이치모터... -3.28%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2.06%
삼성SDI -0.70%
카카오 -0.71%
셀트리온 +1.40%
LG화학 -2.2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카페24 +1.71%
메디포스트 +3.83%
에코프로 -0.71%
루트로닉3우... +5.14%
엔지켐생명... +17.1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중공업 +3.56%
현대중공업 +2.33%
LG디스플레... +4.85%
삼성전자우 +0.26%
현대모비스 +2.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와이지엔터... +5.99%
에스엠 +3.74%
메디톡스 +2.86%
파라다이스 +0.27%
원익IPS +0.63%

20분 지연 시세

포토